기사 (전체 25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화기획] 지하에 울리는 질문, “당신은 인간입니까?”
전쟁으로 지구 위에 핵폭탄이 떨어져 지상에는 사람이 살 수 없게 됐다. 인류가 숨어들어 간 곳은 다름 아닌 지하철이다. 포스트 아포칼립스 소설 ?메트로 2033?은 핵전쟁 뒤 방사능과 방사능 오염으로 생겨난 괴물들을 피해 모스크바의 지하철 노선에 서식
권세진 기자   2012-12-06
[문화기획] 거울 속 ‘이상한 나라’에 가다
2층 전시실의 입구는 조각난 거울들로 만들어진 낮은 천장의 통로다. 이것은 전시장으로 들어가는 문이자 하나의 작품인 이다. 외부세계와 이불의 작품세계를 잇는 이 조형물을 지나면 앨리스처럼 이상한 나라에 들어온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전시장을 둘러싼 검
권세진 기자   2012-11-19
[문화기획] 나는 불태웠지, 권력의 베일을
이불은 세계적인 설치미술가다. 그는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이름처럼 파격적인 작품을 세상에 내놓아 왔다. 그가 지난 97년 뉴욕 현대미술관 MOMA에서 날생선에 구슬을 꿴 이라는 작품을 내 미술관과 마찰을 빚은 일화는 유명하다. 미술작품에 시각적 효과뿐
이유진 기자   2012-11-19
[문화기획] 타인의 채식을 비웃지 마라
우리나라에서는 ‘vegetarian’과 ‘vegetarianism’ 두 개념과 단어가 채식주의라는 뜻으로 함께 쓰인다. vegetarian은 채식의 의미를 중요시하는 말이다. 보통 동양의 채식주의와 연관이 있다. 인도를 중심으로 종교적 교의와 터부에
권세진 기자   2012-11-07
[문화기획] 착한 지구인과의 대화… “고기, 꼭 먹어야 하나요?”
월간 『비건』은 우리나라에 유일한 채식문화 잡지다. 먹거리는 언제 어디서나 즐거운 주제다. 재치 있고 상큼한 언어로 어떻게 ‘잘 먹는지’ 조잘거리는 잡지, 월간 ?비건? 사무실에서 이향재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 잡지의 콘텐츠가 다양한데 어떻
이유진 기자   2012-11-07
[문화기획] 먹성 좋은 남자의 배고픈 채식 체험기
지난달 26일부터 이번 달 1일까지 7일 동안 ‘비건(vegan)’단계의 채식주의를 체험했다. 비건은 달걀 및 유제품은 물론이고 △닭고기 △붉은 고기 △생선 등도 당연히 먹지 않는다. 또한, 동물로부터 얻은 모든 물건을 사용하지 않는다. 예를 들어 가
성대신문   2012-11-07
[문화기획] 낯선 영웅들의 은밀한 매력을 벗겨보자
내용을 입력하세요.올해도 , , 가 극장가를 찾았다. 이들의 공통점은 하나같이 영웅이 등장한다는 것. 이제 한국 사람들에게 △배트맨 △슈퍼맨 △스파이더맨 등 '맨' 자로 끝나는 이름에 쫄쫄이를 입는 '영웅'들은 익숙해졌다. 그러나 우리의 조명을 받지
유수빈 기자   2012-10-12
[문화기획] 블로거, 슈퍼 히어로의 바다에서 헤엄치다
, , , ……. 그래픽 노블 속 슈퍼 히어로들에 대한 애정은 이규원씨를 번역가의 길로 이끌었다. 그는 번역활동 외에도 미국만화와 히어로물에 관한 인터넷 블로그 '부머의 슈퍼히어로'를 운영하며 마니아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있다. 그래픽 노블에
권세진 기자   2012-10-12
[문화기획] 지옥에서 떨어진 감성악마 '헬보이'
'헬보이'를 아는가? 그는 1944년에 *라스푸틴과 나치 잔당들에 의해 지옥에서 소환된 악마이자 미국의 초현실 연구 방어국에서 일하는 특수요원이다.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며 괴물을 퇴치하는 영웅이지만, 그 또한 '괴물'이다. 그는 이름처럼 세계를 멸망시
이유진 기자   2012-10-11
[문화기획] 상징과 비유로 짜인 암호체계, 시를 읽다
시는 문학의 뿌리다, 어느 문화권이나 산문보다 운문이 먼저 생겼고, 사람들은 아름답게 꾸민 운문을 신 앞에서 노래했다. 본질적으로 주술의 언어에 근본을 두고 있는 것이다. 미래에 영향을 끼치는 힘을 말에 담고 다가올 미래를 말로 예언하는 것. 모두 시
이유진 기자   2012-09-18
[문화기획] 차가운 현실에 따스한 입김을 불어넣다
현실은 차디차다. '이건 현실이야'라는 이야기는 영화에서나 나오는 흔해빠진 대사가 아니다. 모두들 현실의 냉혹한 감촉을 피부로 느끼고 있으며 그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한다. 영화 는 현실에 스며있는 돈에 대한 욕구와 인간의 끈적한 욕망으로
성대신문   2012-09-18
[문화기획] 시인과 화가, 그들이 세상을 만나는 법
찬바람이 마음을 선뜻하게 하는 가을이 오면 누구나 조금씩은 시인이 된다. 자음과 모음을 요리조리 버무려 외로움이나 쓸쓸함 같은 감정들을 흰 종이 위에 펼쳐놓고 싶어지는 것이다. 100년 전의 시인 백석도 아마 그랬나 보다. 백석의 시 에 등장하는 구절
권세진 기자   2012-09-18
[문화기획] 신화, 우리 안에 꿈틀대는 원초적 본능
신화는 설화의 한 종류이다. 설화는 구비전승되는 허구의 이야기로 신화, 전설, 민담을 포함한다. 그 중 신이나 영웅의 행적을 다룬 이야기를 신화라고 한다. 신화에는 민담적 요소, 역사적 요소가 많이 뒤섞여 있어 민담·전설과 완벽히 구분하기에는 어려움이
성대신문   2012-09-07
[문화기획] 현대의 '미궁'을 탈출하다
신이 죽은 시대라고 한다. 과학과 기계문명이 선도하는 시대에 신비로움은 사라진 것처럼 보인다. 이제 신화는 “옛날 옛적에”라는 말로 시작하는 주술적인 이야기로 치부되기도 한다. 누군가는 신화를 무지의 산물이라고 여길지도 모르겠다. 그렇다면 묻게 된다.
유수빈 기자   2012-09-07
[문화기획] 당신의 마음에 움튼 신화이야기
사람들에게 신화란 무얼 의미할까. 아마 가장 원초적이며 당신의 무의식을 드러내는 이야기일 것이다. 에는 신화와 전설을 주제로 약 110점에 달하는 그림과 유물들이 놓여있었고, 작가들이 작품 안에 신화 이야기를 담아내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묻어있었다.전
성대신문   2012-09-07
[문화기획] 나를 춤추게 만드는 작은 친구
우쿨렐레 밴드 ‘하찌와 애리’에서 발랄하게 우쿨렐레를 퉁기며 나긋나긋 노래하는 황애리씨를 만났다. 우쿨렐레를 소중히 품에 안은 ‘하찌와 애리’는 지금까지 , 이라는 소박한 제목의 앨범을 냈다. 듣는 이의 마음을 따스하게 만들고 희망을 주는 노래를 하고
권세진 기자   2012-07-25
[문화기획] 젬베, 대중의 손길을 느끼다
이병록 기자 (이하 이) : 젬베가 갖고 있는 매력 포인트는 무엇인가요?박래원 젬베 연주자 (이하 박) : 마이크를 대지 않아도 소리가 충분히 크게 울려 퍼지고 거리공연을 훨씬 더 리드미컬하게 만들어 준다는 점입니다. 통기타로만 공연하면 리듬이 잘 살
성대신문   2012-07-25
[문화기획] 하와이의 바람을 타고 온 우쿨렐레 선율
“맛있다…” 밀가루 배달을 온 뽀얀 청년. 잠겨 있지 않은 대문을 열고 부엌에 들어와 임무를 완수했지만, 바로 떠나기 아쉬웠다. 집주인의 환상적인 요리솜씨를 알고 일부러 만나러 온 터다. 조심조심 둘러보던 그는 작은 냄비에 담긴 생선조림을 발견하고 호
이유진 기자   2012-07-25
[문화기획] 두드려라, 그러면 즐거울 것이다
영화 속 주인공의 젬베 연주는 현란하고 화려하지 않다. 그러나 이 영화 속 젬베는 묘한 매력으로 관객에게 다가간다.영화 의 주인공인 늙은 교수 월터 씨는 노곤한 삶을 살고 있던 인물이다. 그는 20년째 똑같은 강의를 학생들에게 가르쳐왔다. 외로움을 달
유수빈 기자   2012-07-25
[문화기획] SNG 뿌린대로 거두리라
■ 스마트폰 게임은 다른 게임들과 어떤 차이가 있나모바일 게임은 게임을 좋아하는 매니아 계층을 공략해서 출시돼왔다. 온라인게임도 시장의 규모는 크지만 사용자와 비사용자의 경계가 뚜렷하다. 반면 스마트폰 게임은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누구나 접근할 수
정재윤 기자   2012-01-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ㅣ 편집장 : 김주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성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