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칼럼 > 성대신문을 읽고
너와 내가 마주하기까지성대신문을 읽고 - 이혜리(중문 12)
성대신문  |  webmaster@skkuw.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567호] 승인 2014.09.24  11:35: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 사회에는 참 많은 문제들이 있다. 쉽게 접할 수 있는 여러 기사들의 헤드라인 뿐만아니라 당장 거리를 걸으면서도 독거노인, 장애인, 불우이웃 등을 돕자는 부스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은 기사 내용을 대충 읽거나 부스에서 관심을 독려하는 이들의 손길을 피하거나 무시한다. 이는 누군가가 문제라고 말하는 것들이 내가 지금, 함께 고민해야 하는 일로 생각되지 않기 때문이다.
올해 한국 사회의 가장 큰 사건이었던 세월호 사태는 어떨까. 사태가 일어난지 벌써 4개월이 넘었지만 여전히 많은 이들은 거리로 나와 광장에 모여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당장 내 아들딸이, 친구가, 동생이, 내가 사고를 당하지는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그리고 더이상 이런 사고가 반복되지 않는 안전한 사회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여전히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말하고 있다. 그러나 또다른 한 편의 많은 이들은 세월호 사태를 딛고 일상으로 돌아가자고 말한다. 세월호보다 당장 더 중요한, 민생 경제와 같은 나의 문제들이 묻히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유가족 당사자들의 문제이지 않느냐며 유민이 아빠가 보상 더 받으려고 하는 것 아니냐며 왜 이렇게까지 오랫동안 함께 고민해야 하는 지 물음을 던지고 있다.
세월호 사태가 유가족 당사자를 넘어서 우리가 함께 고민해야 하는 문제인지, 이때의 우리는 누구이며 어떻게 함께 할 수 있는지 따지는 것은 일단 제쳐두자. 너의 문제, 나의 문제로 나누고 너와 나 사이에 선을 긋는 것에 대해 무조건적으로 왜 가만히 있느냐며 비판하는 것 또한 그만두자. 지금 우리 사회에서의 수많은 문제들은 보편적인 고민, 함께 해야하는 고민으로 제기되지 않기에 문제를 문제로 보는 것, 그것에 공감조차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제는 왜 너는 가만히 있느냐며, 왜 공감하지 못하냐며 비판하고 왜 선동하냐며 의심하는 것을 그만두자. 그리고 가장 먼저 목소리에 귀기울여 보자. 기레기라는 말이 유행할정도로 신뢰가 무너지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쉽게 목소리를 접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보다 언론일 것이다. 기사를 보는 것, 이러한 관심을 시작으로 문제 자체가 무엇인지 파악한다면, 곧 나의 문제가 될 수 있는지, 나아가 우리의 문제가 될 수 있는 지 고민이 시작될 수 있을 것이다. 세월호 사태든, 도무지 답이 없는 정치든, 어떻게 돌아가는 지 모르겠는 학생사회든, 우리 주변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보는 것 부터 시작하자. 이것이 당장 너의 문제가 나의 문제가 되지 않더라도, 너와 내가 마주볼 수 있는 첫걸음일 것이다.

   
▲ 이혜리(중문 12)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8000바이트 (한글 4000자)
가장 많이 본 뉴스
1
기초 외국어 강의, 진땀 빼는 초급자
2
[2017 성대문학상 시 부문 심사평] 불안과 고통을 건너는 언어들
3
[2017 성대문학상 시 부문 최우수작] 나는 바다모래 아파트에 살아-수상소감
4
성대생의 사랑과 우정, 이별을 머금은 카페 ‘8과 1/2’
5
2017 성대문학상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ㅣ 편집장 : 김주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성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