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칼럼 > 성균 택배
TO. 존경하는 부모님께
성대신문  |  webmaster@skkuw.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578호] 승인 2015.03.22  13:03: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얼마 만에 편지를 쓰는 건지 모르겠어요. 훈련소에서나마 마지막으로 집에 편지를 보냈으니 벌써 2년 전 편지가 마지막이었던 것 같습니다. 더운 여름날 훈련소 햇볕 아래서 훈련하며 집이 무척이나 그리웠는데, 어느새 전역이네요. 안 갈 줄만 알았던 시간이 어느새 가는 걸 보니 앞으로도 그럴 것 같아서 약간 두렵기도 합니다.
부모님께서 이번에 갑자기 유럽으로 여행을 가신다는 소식을 듣고 참 잘 되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생각보다 오랜 시간을 외국에서 보내신다고 하셔서 약간 걱정이 되기도 했지만, 제가 보고 느꼈던 유럽을 부모님께서도 보고 즐기실 수 있다니 정말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근데 이번에는 또 동생들만 데려간다고 말씀하셔서 참 한편으로 부러운 마음이 커졌습니다. 대체 왜 제가 학교를 다니는 중에 가족 여행을 가시는지. 학교만 아니었으면 벌써 당장에라도 짐을 싸서 외국으로 떠날 준비를 하는 건데. 왜 그렇게 늦게 말씀해 주셨어요. 제가 못 갈 것을 뻔히 아시면서 복학한 다음에 말씀해주시는 건 너무하신 것 같습니다. 이미 복학해버려서 무를 수도 없었는데. 게다가 제가 못 가본 터키와 동유럽까지 다 둘러보시고 그것도 신나게 차까지 빌려서 다니신다고 하시니 부러워 죽겠습니다. 일부러 저 빼놓고 가시려고 지금 가시는 건 아니죠. 동생들은 무슨 복일까요.
부모님께서 이번 가족 여행이 아니고서야 언제 유럽을 우리 가족끼리 다 같이 갈 수 있는 날이 있을까 굉장히 설레 하시면서 이번 여행에 대해서 말씀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이제 곧 학교, 취업, 결혼 등 큰일들을 준비하면서 기회가 많이 없는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저와 제 동생들이 열심히 노력해서 이후에도 또 가족끼리 해외로 놀러 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저도 아직 못 갔으니까요. 그때는 언제 가시던지 미리 말씀해 주시면 휴학을 하던, 직장을 다니고 있으면 어떻게든 휴가를 내든지 하겠습니다. 제발 미리 말씀해주세요. 저 빼놓고 가지 마시고.
아무쪼록 가서 즐거운 경험들 많이 하고 오시고, 정말 우려되는 일 없도록 안전하게 돌아오셨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일들만 많이 있고, 좋은 사람들만 만나고, (저 없는) 행복한 여행되시라고 저는 집을 지키면서 열심히 기도하겠습니다. 너무 재미있다고 연락하나 안 주시지 말고 가끔 전화도 좀 주세요. 요즘 스카이프나 보이스톡 엄청 잘 되는 거 아시잖아요. 벌써부터 아침밥을 어떻게 차려 먹어야 하나 싶지만, 이 기회에 생활력도 더 길러보겠습니다. 세금도 빼먹지 않고 잘 낼게요. 그럼 부모님 잘 다녀오십쇼.
 
from. 김준영(소비자 11)
성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8000바이트 (한글 4000자)
가장 많이 본 뉴스
1
'인터뷰, 너는 내운명' 그의 여정은 계속된다
2
아이캠퍼스 관리 규정, 보다 촘촘한 그물망 필요해
3
연계전공, 부실한 커리큘럼 어디에 항의하나요?
4
곤충으로 세상을 배불리는 꿈을 꾸다
5
애벌레만 보면 헤벌레, 순수한 열정의 20년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ㅣ 편집장 : 김주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성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