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칼럼 > 성균 택배
To. 수진
성대신문  |  webmaster@skkuw.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584호] 승인 2015.06.03  20:29: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To. 수진

안녕, 수진아! 조만간 네 생일을 앞두고 있는데, 우연히 좋은 기회를 얻어서 이렇게 너에게 편지를 쓰게 됐어. 꼭 당첨돼서 이 편지가 실리면 좋겠다. 고등학교 때는 생일 때 편지를 주고받았는데 대학교 와서 바쁘기도 하고, 하도 친하니까 너무 편하게 생각해서 작년엔 생일도 잘 안 챙기고 그냥 넘어간 거 같아서 미안했어. 가까운 사이일수록 더 소중히 해야 했는데 그치? 우리 고등학교 입학 전에 면접 같이 봤잖아. 그땐 너랑 이렇게 친해질지 몰랐는데, 학교 기숙사에서 동고동락하고 대학교까지 같은 학교에 입학해서 4년간을 거의 매일 붙어 다녔지. 길치에 물건도 잘 잃어버리는 너라서 옆에서 내가 맨날 챙겨줬는데. 나 없으면 안 된다고 말해주던 너여서 그땐 말 못했어도 속으로 엄청나게 뿌듯했거든 내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된다는게ㅎㅎ 얼마나 기뻤는데~ 올해는 네가 너의 목표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느라 휴학을 해서 자주 못 만나고 있지ㅠㅠ. 못 보는 건 아쉽지만 나는 네가 참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뉴질랜드에 가서 일 하고 영어도 배우고 싶다는 너의 목표, 그게 말이 쉽지 실제로 실행하려면 참 많은 절차가 필요하잖아, 부모님 손도 안 빌리고 아르바이트로 차근차근 비용을 마련하는 너를 보면 내가 다 기특하다. 정해진 일상을 떠나서 떠나는 결정을 하는 것부터가 사실은 모험인데, 그 결단력 하며, 바로바로 실행하는 추진력이 참 멋있고 부러웠어. 가서 멋진 외국인 친구들 많이 사귀고, 영어도 엄청 잘하게 되고, 돈도 많이 벌어와. 평소 허당스러운 너라서, 혼자 외국 가는 게 걱정되기는 하는데... 사실 정말 솔직히 얘기하면 걱정 하나도 안 한다.ㅋㅋㅋ 지금 네가 알아서 척척 준비해나가는 과정에서 뉴질랜드 도서를 읽으면서 기쁨에 찬 네 얼굴을 보면 잘 해나가리라 보여. 한번 꽂히면 다른 건 안 들어오는 너니까, 믿는다. 친구야. 다음 학기 나랑 잘 보내고 좋은 추억 많이 만들고, 내년에 잘 다녀오고 꼭 성공해서 돌아와야 해. 사랑해♡ 내 친구 수진아ㅎㅎ    

 
from. 김영현(문헌 14)
성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8000바이트 (한글 4000자)
가장 많이 본 뉴스
1
보육시설 없는 우리 학교 가정과 일 양립할 순 없나요?
2
예술대학 실습환경, 불만과 현실사이
3
아름다움과 생명공학의 조화 ‘제7회 Bio-tech Jamboree’
4
모두를 위한 클래식 mp3, 음취헌
5
대학이 찾아야할 세 가지 본질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박선규 ㅣ 편집장 : 박범준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솔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