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칼럼 > 취재후기
“왕관을 쓴 자 그 무게를 기억하라”
임효진 기자  |  ihj1217@skkuw.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595호] 승인 2015.12.08  13:01: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스윙’이 제48대 총학생회(이하 총학)에 당선됐다. 마지막 하나 남은 투표함까지 개표가 끝나고 스윙의 당선이 확정되자 스윙 선본 측에서 ‘와~’하는 함성 소리가 터져 나왔다. 2016년을 이끌어갈 새로운 총학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이 지면의 구석에서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하고 싶다. 그리고 그 순간을 잊지 말라고 전하고 싶다.
책임이 따르지 않는 권위는 있을 수 없다.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권위 뒤에는 항상 책임이 뒤따른다는 말이다. 하지만 지금 이 말을 하려는 것이 아니다. ‘견디기’ 이전에 먼저 ‘기억’을 하라고 말하고 싶다.
우리는 간절히 바라던 것을 얻고 나면 우리가 그것을 얼마나 간절히 원했는지를 잊곤 한다. 멀리 있을 땐 반짝였는데 막상 그 안을 들어가면 반짝이지만은 않기 때문일 것이다. 마치 대학에 들어오기 전 들떠있던 새내기들이 대학에 들어와 고등학교 때와 다르지 않은 현실에 실망하는 것처럼 말이다. 간절히 바라던 대학에 들어왔을 때 내가 생각하던 대학 생활만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면 우리는 실망한다. 당연하다. 내 주위 환경만 바뀌었을 뿐 나는 여전히 나이기 때문이니까. 그래도 잊지 말았으면 한다. 우리는 지금 그렇게 간절히 바라던 곳에 있다는 사실을 말이다. 힘들 때마다 그 사실을 되새겼으면 한다.
총학 선거를 포함하여 모든 단과대 선거가 막을 내렸다. 원하던 것을 얻게 되어 들떠있을 수도 있다. 이처럼 꿈같은 현실을 보내며 들떠있는 이들에게 말하고 싶다. 회장이란 수식어가 붙었을 뿐 달라진 것은 없다고. 그리고 과중한 업무에 치여 내가 대단하다고 생각했던 그 자리에 있다는 것을 잊지 말라고 말이다. 처음 왕관을 썼을 때의 그 무게를 기억했으면 한다.

   

임효진 기자

ihj1217@skkuw.com


 

임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8000바이트 (한글 4000자)
가장 많이 본 뉴스
1
'인터뷰, 너는 내운명' 그의 여정은 계속된다
2
아이캠퍼스 관리 규정, 보다 촘촘한 그물망 필요해
3
연계전공, 부실한 커리큘럼 어디에 항의하나요?
4
곤충으로 세상을 배불리는 꿈을 꾸다
5
애벌레만 보면 헤벌레, 순수한 열정의 20년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ㅣ 편집장 : 김주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성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