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칼럼 > 취재후기
‘젊음’의 베일을 벗기다
이소연 기자  |  ery347@skkuw.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596호] 승인 2016.02.29  18:31: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사람을 통해 만나는 학문은 참 매력적이다. 학구적이지도 성실하지도 않기에 시험이 눈앞으로 다가오지 않는다면 좀처럼 책을 펴보지 않는 학생이었지만, 누군가를 취재하러 갈 때는 달랐다. 누군가의 말을 통해 듣는 학문은 살아있는 느낌이었다. 몇 마디의 말 속에 담긴 활자들은 머리가 아닌 마음을 두드렸다.
만나는 이들의 말주변이 좋아서가 아니었다. 어떤 이가 정의하는 학문에는 그 사람의 향기가 배어있기 때문이었다. 누군가가 자신이 공부한 바를 요약해 말해준 한 마디에는 그 문장을 말할 수 있게 되기까지 수년, 수십 년의 노력이 배어있었다.
이번 취재 또한 그랬다. 교수님의 연구실에 찾아가 진행된 연구에 관해서만 이야기하기를 한참, 문득 왜 연구를 시작하게 됐는지 궁금해 물었다. 전공하지 않은 분야임에도 단지 좋아했기에 10여 년을 연구했다고 덤덤히 말하는 이의 눈빛에서는 꾸며진 겸손함을 찾아볼 수 없었다. 그저 젊음이 느껴졌다. 왜 그 일을 하냐는 질문에 단순히 ‘좋아하니까’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 젊음이었다.
‘젊어서 좋겠다’는 말을 흔히 들었던 내가 정말 젊은 것일까 생각했다. 어쭙잖게 ‘기자’라는 명함을 달고 기사를 쓰면서도 왜 하고 있는 것인지 회의감이 들 때가 있었다. 좋으니까 힘들어도 한다는 생각보다 힘든데 왜 해야 하냐는 물음이 먼저 떠올랐다. 내 선택이고, 내 잘못으로 벌어진 일들이 마치 강제된 것처럼 행동했다. 젊은 나이에도, 젊지 못했다.
물론 그럼에도 나는 계속 글을 쓰고 있다. 더디지만 글을 계속 쓸 수 있는 것은, 젊진 않아도 더는 늙지 않고자 노력할 수 있는 것은 곁에 있는 이들 덕분이다. 표현이 서툴러 항상 입안에서 바스러지는 말이지만, 곁에 있어 주어서 감사하다. 엄격한 회의, 잦은 야근, 많은 업무에도 지치지 않을 수 있는 것은 곁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일하는 것이 즐거워서다. 지금 함께하는 이들과 계속 함께하기 위해 나는 더욱 젊어질 것이다. 마지막으로 이 글을 읽는 그대에게 감사함을 표한다. 당신이 있어서, 나는 젊다.

 

   
이소연 기자 ery347@skkuw.com

이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8000바이트 (한글 4000자)
가장 많이 본 뉴스
1
'인터뷰, 너는 내운명' 그의 여정은 계속된다
2
아이캠퍼스 관리 규정, 보다 촘촘한 그물망 필요해
3
연계전공, 부실한 커리큘럼 어디에 항의하나요?
4
곤충으로 세상을 배불리는 꿈을 꾸다
5
애벌레만 보면 헤벌레, 순수한 열정의 20년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ㅣ 편집장 : 김주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성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