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칼럼 > 교수 사설
대학 인문역량 강화사업
성대신문  |  webmaster@skkuw.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598호] 승인 2016.03.28  20:13: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 대학이 최근 ‘대학 인문역량 강화사업(이하 코어 사업)’에 선정되어 3년간 34억 원을 지원받게 되었다. 총 46개 대학이 지원한 사업에서 16개 대학이 선정되었다. 대학의 일원으로서 반가운 소식이다. 특히 ‘인문학의 위기’라는 인식이 팽배하는 시점에서 이러한 재정지원 사업이 추진되고, 거기에 우리 대학의 사업계획이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더욱 반가운 일이다.

소위 ‘인문학의 위기’는 다양한 논의의 수준을 가질 수 있겠지만, 교육기관인 대학의 입장에서 본다면 인문학을 전공한 학생들이 다른 전공의 학생들에 비해 질 좋은 일자리를 구하기 어렵다는 문제로 볼 수 있다. 코어 사업이 인문학 전공자의 취업 촉진에 초점을 두고 있어서 그로부터 진정한 인문학의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인문학 전공자의 상대적 취업 부진은 인문학의 가치가 사회적으로 충분히 인정받지 못한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문제의 해결을 위해 어떻게 접근할 지는 대학이 풀어야 할 과제이다.

하버드 대학도 몇 년 전 ‘인문학 프로젝트’를 추진하여 인문학 교육의 개선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통계에 의하면 미국의 인문학 전공자 비율은 1966년에서 2010년 사이에 14%에서 7%로 줄었다. 하버드 대학의 인문학 전공자 비율도 최근 60년 간 36%에서 20%로 줄었다. 이러한 변화가 하버드 대학의 ‘인문학 프로젝트’의 배경이 되었다. 그 결과물 중 하나로 출판된 보고서 Mapping the Future에서는 인문학도 여타 학문 영역과 마찬가지로 우리의 경험을 묘사하고 평가하며 미래를 창조하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 비록 접근 방법이나 관심의 구체적 대상에 있어서 차이가 있을 수는 있지만 관찰력과 비판적 사고, 그리고 상상력과 창의성을 함양하는 것은 인문학, 사회과학, 그리고 자연과학의 모든 분야에서 마찬가지로 이루어진다. 이러한 공통점은 인문학의 가치에 대한 사회적 수용의 좋은 출발점을 제공한다.

얼마 전 인류에게 충격적인 패배를 안겨 준 알파고는 과학 기술의 산물이다. 그런 알파고도 인간의 인문학적 상상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우리의 미래 또한 그렇다. 과학 기술이 고도화되면서 더욱 많은 일들이 협업에 의해 이루어지고 우리는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게 된다. 인문학에서 우리에게 느끼고 생각하고 표현하는 법을 가르치지 않는다면 소통하고 협업하는 일은 거의 불가능할 것이다. 우리 모두는 인문학과 더 자주 만날 필요가 있다. 동시에 인문학도 다른 학문 영역과 더 자주 만날 필요가 있다.

우리 학교의 인문학은 전통과 독보적 위치를 자랑한다. 소프트웨어를 배우는 우리 학생들이 왜 소프트웨어를 배우는지, 그것을 통해 무엇을 추구할 것인지, 그것이 자신에게나 함께 살아가는 동료 인간들에게나 어떤 의미가 있는지 성균관대의 인문학이 알려줄 수 있기를 바란다. 컴퓨터 랩 뿐 아니라 과학이나 공학 실험실에도, 수식이 빼곡한 강의실에도 인문학이 찾아가 우리 학생들에게 의미와 가능성에 대해 말해주기를 바란다.

성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8000바이트 (한글 4000자)
가장 많이 본 뉴스
1
보육시설 없는 우리 학교 가정과 일 양립할 순 없나요?
2
예술대학 실습환경, 불만과 현실사이
3
아름다움과 생명공학의 조화 ‘제7회 Bio-tech Jamboree’
4
모두를 위한 클래식 mp3, 음취헌
5
대학이 찾아야할 세 가지 본질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ㅣ 편집장 : 김주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성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