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칼럼 > 취재후기
내가 만들어 낸 그들의 불편함
홍정아 기자  |  ja2307@skkuw.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601호] 승인 2016.05.16  21:11: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주 금요일, '조금다른밴드'의 멤버들을 만나기 위해 이음센터를 찾았다. 사실 그들을 만나러 가기 전 걱정과 두려움이 앞섰다. 그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지, 혹시나 나의 질문이 그들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을지 고민이 많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막상 만난 그들은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멈칫하는 기자에게 다가와 따뜻한 인사를 건네주었다. 그러면서 먼저 자신들에 대한 소개를 시작했다. 시간이 맞지 않아 밴드 연습 장면을 직접 보지 못해 아쉽다고 하니, “여기 에어기타로 보여드릴까요?”라며 재치 있게 허공에 연주하는 손동작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들 덕분에 이전보다 훨씬 풀어진 분위기에서 언제부터 음악을 시작했냐, 밴드 활동하면서 어려움은 없냐는 이야기를 하면서도, 나는 한 가지 남은 질문을 하지 못해 망설이고 있었다. 바로 각자가 어떤 장애를 가지고 있는지 묻는 것이었다. ‘기사를 쓰려면 이 질문을 해야 하는데...’ 인터뷰가 끝나고 담당자에게 따로 물어볼까 고민도 했다. 그러다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저 혹시...어떤 장애가 있으신 건가요?” 하지만 그들은 너무나 아무렇지 않게 답했다. “저는 자폐성 장애 2급입니다!” 그 밝은 목소리에 오히려 묻는 기자가 당황할 정도였다.

그들을 만나고 혼자 학교로 돌아오는 길에 많은 생각이 들었다. 처음 만난 멤버들에게 이름과 나이는 자연스럽게 물어봤으면서도 왜 어떤 장애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은 이렇게 뜸을 들였던 것인가. 왜 이름과 나이처럼 장애 역시 어떤 사람의 특징 중 하나로 여기지 못했던 것일까.

이음센터의 신종호 이사장은 “남들은 장애인은 엄청나게 불편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하지만 장애를 가지지 않은 사람들은 그것을 모르기 때문에, 장애인을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몰라 피하게 되고 그렇게 멀어진다는 것이다. 조금다른밴드와의 짧은 만남은, ‘그들’과 ‘우리’라는 차이를 만들어내고 거리를 뒀던 것은 내가 아니었는지 다시금 생각해보게 해주었다.

   
홍정아 기자
ja2307@skkuw.com

홍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8000바이트 (한글 4000자)
가장 많이 본 뉴스
1
문장의 ‘죽음’
2
든든한 독도경비대, 국제법
3
"진정 중요한 게 무엇인지 알게 해주죠"
4
"정원에서 나의 내면과 마주해 보세요"
5
정리를 넘어선 자신과의 대화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ㅣ 편집장 : 김주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성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