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칼럼 > 담소
토요일 오후의 넋두리
성대신문  |  webmaster@skkuw.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607호] 승인 2016.10.10  12:48: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오늘 아침 일어나서 가장 먼저 손에 잡힌 것은 요란하게 알람을 울려주던 나의 핸드폰이다. 빨간색 알람 중지 버튼을 누르고 나서 내 손은 곧장 파란색 SNS 애플리케이션 아이콘으로 향한다. 일어나지도 않은 채 한 손으로 핸드폰을 잡고 한참을 엄지손가락으로 스크롤을 내리며 보는 것은 3분 남짓한 동영상들, 주변인들의 근황을 알려주는 사진과 글, 자잘한 세상의 소식들, 그렇지 않으면 이런저런 맛 집 광고들이다. 이를 보는 시간 동안 나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 그런 것 없다.
며칠 전 친구들과 영화관에 갔다. 평소의 나는 사소한 것에도 감동을 받아 울기를 잘했다. 그날 보러 갔던 영화도 평점에서 모두 눈물을 흘릴 만큼 슬프고 가슴을 울리는 영화였다. 나는 걱정했다. ‘아, 이것 또 친구들 앞에서 눈물을 펑펑 쏟겠구나…’ 그런 걱정은 뒤로 한 채 나는 덤덤하게 극장을 나왔다. 사실 그 120분이 뭐라고, 영화를 보는 내내  주인공의 감정에 이입은커녕 흐름에도 집중을 하지 못했다. 친구가 “마지막에 두 친구가 서로를 이해해주는 부분에서 너무 감동적이지 않았냐…?”하는 말을 듣고 그제야 나는 ‘그 부분에서 그런 감동을 느껴야 하는 거였구나’ 라는 생각을 했던 것. 이번에는 책 한 권을 집어 들었다. 수능을 치고 20살이 되었을 때의 나는, 하루키 소설을 방에 틀어박혀 줄곧 읽었었다. 분위기에, 내용에 심취해 책장이 넘어가는 것을 아까워하던 그 소설을 지금 읽으려고 책을 펼쳤을 때는 몇 페이지 넘기지도 못하고 다시 덮고 말았다.
기분이 이상했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책을 집어 읽은 적이 있었고, 몇 시간 동안 책에 빠져있었고, 두 시간이 넘는 영화들을 내리 보며 감동을 받은 적도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 자리를 스마트폰이, SNS가 대신하고 있었다. 지하철에서 사람들은 이어폰을 꽂고 무표정한 얼굴로 고개를 숙이고 있지만 핸드폰을 보는 눈동자는 빠르게 움직이고 엄지손가락은 액정을 연신 두드리고 있다. 짧은 영상들, 단편적인 글들은 오랜 집중을 요하지도 않고 나의 생각을 이끌어 내지도 못한다. 피식, 하는 잠깐의 웃음을 주고, 밥을 먹는 동안의 심심함을 달래주거나, 혹은 애꿎은 시간들을 죽인다. 요즘의 나도 그곳에 젖어있는 것은 마찬가지였고, 나 자신만의 생각, 상상력은 더 이상 없었다. 나는 문득 그리워졌다. 하루 일과의 사이사이를 채우던 소설책과 주말 오후를 달래주던 영화, 그리고 그것들이 주는 감동에 빠져들어 헤어 나오지 못했던 시간들이 그리워졌다. 이번 주말에는 책장에 꽂혀있던 하루키의 소설을 꺼내 다시 펼쳐 보려 한다.

 
   

박소윤(사학 14)

 

성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8000바이트 (한글 4000자)
가장 많이 본 뉴스
1
아이캠퍼스 관리 규정, 보다 촘촘한 그물망 필요해
2
가려진 위험, 원자력 발전
3
애벌레만 보면 헤벌레, 순수한 열정의 20년
4
북한학, 체제와 현실의 벽과 마주하다
5
재즈, 낭만과 자유를 음악으로 풀어내다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ㅣ 편집장 : 김주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성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