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학, 상상력으로 세계를 종횡무진하다
지리학, 상상력으로 세계를 종횡무진하다
  • 조연교 기자
  • 승인 2017.04.03 20:07
  • 호수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학은,
산 너머에 혹은 강 건너에 사람이 살고 있는지 그 사람은
무엇을 먹고 어떻게 살고 있는지를 묻는 학문이었다.
‘거기 있는 너’는 누구인지를 궁금해하는 학문이었다.
거기 있는 너가 누구인지를 알아가며 비로소
‘여기 있는 나’는 누구인지를 알아가는 학문이었다.
그저 우리 삶을 이야기하는 학문이었다.
때문에 어려울 수 없고 지루할 수는 더더욱 없는
학문이었다.
아쉽게도 과거형을 쓰는 것은
지금은 아니라는 말인데,
이후 만날 두 명의 지리학자,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왜 과거형을 쓸 수밖에 없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지리학자들은 입을 모아
지리학은 말로써 쉽게 규정지을 수 없는 학문이라고 외친다.
지리의 무궁무진함을 알기에
더더욱 조심스럽고 신중한 태도를 보인다.
다만 그들, 지리학자 앞에는
자유로움이 놓여있고
그들은 지리 속에서 한없이 그 자유로움을 누리고 있다.
지리학은, 그들에게만큼은
현재형인 학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사캠 -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 02-760-1240
  • FAX : 02-762-5119
  • 자과캠 -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
  • TEL : 031-290-5370
  • FAX : 031-290-5373
  • 상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신동렬
  • 편집인 : 배상훈
  • 편집장 : 이상환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0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환
  • 성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