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성대문학상 시 부문 최우수작] 나는 바다모래 아파트에 살아
[2017 성대문학상 시 부문 최우수작] 나는 바다모래 아파트에 살아
  • 성대신문
  • 승인 2017.06.06 17:32
  • 호수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탐(일반대학원 사회학과 석사과정 1기) 원우

 사람의 표정과 손짓을
오랫동안 흉내 내온 물고기들이
묻어있는 바다모래 아파트에는
부족한 모래 탓에 어쩌다가 딸려온 늙은 게가
균형이 다른 중력으로 바람을 가르며 걷는단다
어긋난 걸음이 지나가는 소리 

이제 무덤은 필요하지 않다며
외투를 여미는 어미 민어는
무엇인가를 들키지 않기 위해
유쾌한 노래를 흥얼거렸고
심해에서 태어난 이름 모를 이는
사람의 혈흔을 닮은 자욱을
핍진하게 묻혀놓고 바다로 떠났어
 
사정상,
모래를 아주 깨끗이 세척하지는 못했다며
고백하는 거대한 가난
혈흔을 지우기 위해선 정성이 필요합니다,
저희는 고인을 기리는 진심으로
썰물에 밀려왔던 것이 무엇이었는지를 가늠한다는
누군가 후 불면 후 하고 무너질 것들 그러나 후 하고 날아가더라도
 
금세 잊힐 물고기들은
바다가 그리운 밤이면
손가락으로 외벽을 찍어 혀에 댄단다
누군가의 소금기일까
눈을 감고 해보는 상상
바다모래 아파트
정히 담백하지는 않은
그러나 인사와 노랫소리, 걸음걸이를 그저
모른 체 않는 사람들이 사는
나는 바다 모래 아파트에 살아
 
최탐(일반대학원 사회학과 석사과정 1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사캠 -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 02-760-1240
  • FAX : 02-762-5119
  • 자과캠 -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
  • TEL : 031-290-5370
  • FAX : 031-290-5373
  • 상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신동렬
  • 편집인 : 배상훈
  • 편집장 : 박기황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0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황
  • 성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