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의 약속
나와의 약속
  • 한대호 기자
  • 승인 2017.09.05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대신문에서 한 학기 동안 수습기자 트레이닝을 받으며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매주 모여서 신문사가 하는 일, 각 부서의 역할 등을 공부하며 신문에서 더 흥미가 생겼다. 평소 신문을 읽는 것에 관심이 있었지만, 직접 취재하고 기사를 쓴다는 것이 더 큰 의미가 있다. 이번에 사진부로 부서발령을 받으면서 기사의 내용을 한눈에 이해할 수 있는 좋은 사진을 찍어야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다른 기자들의 질 높은 기사를 위해 도움이 되도록 사진 찍는 방법에 대해서 완벽하게 숙지해야 하는 필요성을 느꼈다.

반면 트레이닝 기간 동안 아쉬움도 남았다. 트레이닝 후 제출해야 하는 과제들을 소홀히 했다는 점이 후회된다. 좀 더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만들어낼 수 있었음에도 미루다 시간에 쫓겨서 과제를 했기 때문이다. 또한 편집회의나 조판과정에 한 번도 참여하지 못했다. 다음 학기부터 스스로 기사를 기획하고 취재해야 하는데 어떤 부분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지 경험해보지 못해 아쉽다. 방중 활동 기간에 부족한 점들을 열심히 보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 수습기자가 아닌 준정기자로서 큰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많은 기자들이 함께 완성하는 한 번의 발간에 누가 되지 않도록 내가 맡은 바에 최선을 다해야만 한다. 나는 신문사 활동을 하는 동안 한가지는 꼭 지키자는 나와의 약속을 했다. '시간을 잘 지키자'이다. 이는 비단 나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신문사 전체를 위한 것이다. 나 하나가 데드라인을 놓침으로 인해 발간에 차질이 생기게 된다면, 다른 기자들이 힘들게 쓴 기사들의 가치를 더럽히는 것이다. 그렇다고 마감에 급급해 기사의 질을 떨어뜨리는 것은 옳지 않다. 내가 쓸 기사에 대해 평소에 미리미리 기획하는 습관을 들여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사캠 -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 02-760-1240
  • FAX : 02-762-5119
  • 자과캠 -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
  • TEL : 031-290-5370
  • FAX : 031-290-5373
  • 상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 편집장 : 정재욱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0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욱
  • 성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