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북의 오월
사북의 오월
  • 성대신문
  • 승인 2009.03.04 18:13
  • 호수 14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가작 - 권준현(국문01)

석탄재 가라앉은 강바닥 붕어는
모로 누워 해엄하며 은비늘 뿌린다.

인적이 끊긴 이곳
봄이 자고 간다.

 

 


먼저 부족한 시임에도 불구 큰 상을 받게 되어 기쁘다. 국어국문학 전공이고, 평소 시를 즐겨 읽어왔으나 창작에는 적잖은 어려움을 겪어왔다. 시란 그저 자기 생각을 모호한 언어로 꾸미면 그뿐이라는 생각에 공감을 얻지 못하는 나만의 읊조림에 지나지 않았던 시간이 있었고, 그것이 문제가 되어 교수님께 크게 꾸지람을 들은 기억도 있다. 내가 보고 느낀 것을 그대로 적어내는 담백함이 좋은 요즘이다. 사북의 오월은 졸업을 앞둔 시기에 휴학을 하고 강원도 여행 중 적은 시이다.
5월임에도 찬 기운이 가시지 않은 폐광촌의 스산함은 뜨내기 여행자를 한참이나 붙잡아 두었다. 멋진 경치, 맛있는 음식은 없었지만 버려진 곳의 고요함 그 나름대로 맞아주는 것이 내 딴엔 좋았다보다.
그곳의 봄은 곱게 피어나는 꽃이나 생동하는 초록이 아니다. 그저 슬레이트 지붕 위로 주름지며 올라오는 아지랑이와 하천 속 물고기들의 빨라진 몸놀림뿐이다. 나름의 방식대로 슬며시 다가온 봄을 적어본 게 몇 줄의 시가 되었다.
도시의 이야기보다 시골의 이야기가 좋았고, 여기저기 돌며 그 곳의 이미지에 충실하고자 하였다. 졸업 후에도 여행을 하며 시를 쓰고 싶다.
오래 남을 추억을 가지게 되어 영광이다. 여러 학우와 교수님들께 감사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놋흘악오헤요 2009-10-21 04:23:54
최소한의 단어를 엮어 손에 잡힐 듯한 정경을 풀어나가는 재능이 부럽군요.

  • 인사캠 -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 02-760-1240
  • FAX : 02-762-5119
  • 자과캠 -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
  • TEL : 031-290-5370
  • FAX : 031-290-5373
  • 상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신동렬
  • 편집인 : 배상훈
  • 편집장 : 이상환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0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환
  • 성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