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장병들 먹을 수 있는 급식정책 추진해야”
“국방부 장병들 먹을 수 있는 급식정책 추진해야”
  • 이은용 기자
  • 승인 2021.07.2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인 외면-농·축협 배제 정책 추진 전면 재검토
전국군납협의회, 국방부 성토 대정부 건의문 전달

긴급 임시총회 모습
긴급 임시총회 모습

[농축유통신문 이은용 기자] 

“군 부실급식 문제의 본질을 조달체계로 책임을 전가해 농민들을 외면하는 국방부의 정책을 강력히 비판한다”

전국군납협의회는 지난 21일 농협중앙회 본관 화상회의실에서 긴급 임시총회를 열고, 국방부의 농업인들을 외면하고 농·축협을 배제하는 정책 추진에 대해 이 같이 비판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군 부실급식의 본질인 ‘조리와 급양관리’의 문제를 50여 년간 국산농산물을 군 요구에 따라 성실히 공급해온 농축수협의 조달문제로 책임을 전가하는 국방부의 정책을 언급하며 실질적인 급식개선 정책 추진을 촉구했다.

특히 현재 국방부가 추진하는 가공식품·간편식 위주의 식단편성과 농산물을 경쟁 입찰로 조달하는 것은 장병 건강문제와 식량안보의 세계적인 추세, 정부의 로컬푸드 확대정책에 배치될 뿐만 아니라, 전시에 대비한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무너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현재 학교급식에서도 농축산물은 대부분 수의계약으로 조달하고 있고 관내농산물 우선조달 원칙을 지키고 있는 점을 간과한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국방부에 건의문 전달
국방부에 건의문 전달

이들은 건의문을 통해 “농촌과 농업을 지켜온 농민들의 절망과 민간업체 참여로 장병급식 품질 저하를 가져올 국방부 군 급식 정책변경을 전면 재검토 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특히 “군 급식의 진정한 동반자로서 그 근본인 군 급식품목 계획생산 및 조달에 관한 협정과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이 충실하게 이행되길 원한다”며 “농민들이 땀 흘려 생산한 국산 농산물을 안전하게 군 장병들이 먹을 수 있는 급식정책을 추진하기 바란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국방부 농산물 원재료 경쟁 입찰제도 도입 즉각 철회 △국방부 장병식당 민간위탁 확대 즉각 중단 △임가공김치 완제품김치로 완전 전환 전면 재검토 등을 요구했다.

한편 이들은 23일 국방부를 방문해 부실급식의 책임을 농업인들에게 돌리고 있는 국방부의 태도를 성토하며,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대정부 건의문을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