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칼럼 > 성균 택배
수신 : 최호준(중문 13)
성대신문  |  webmaster@skkuw.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586호] 승인 2015.09.01  13:02: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수신 : 최호준(중문 13)


 호준아 안녕? 나 혜림이야. 생각해보니까 너한테 편지 써 준 적이 너 훈련 갔을 때밖에 없네. 곧 있으면 우리가 만난 지 1주년째 되는 날인데 마침 딱 이렇게 좋은 기회를 알게 되어서 편지를 써.
 작년 가을, 제일 좋아하는 계절에 너를 만나서 오늘까지 거의 일 년 동안 사귀면서 참 많은 일이 있었다. 첫 데이트 날 영화 비긴어게인을 보고 나서 네가 사줬던 영화 OST 시디를 소중히 안고 집까지 갔던 것, 네가 새벽에 나 보고 싶다고 서울에서 분당까지 운전해서 왔던 것, 같이 심야 드라이브하고 한강 갔던 것, 같이 불꽃축제 보러 갔던 것, 양평 가서 레일바이크 탔던 것, 이번 여름에 같이 물놀이 했던 것. 다 행복하고 좋았던 기억들뿐이야. 또 스포츠에 관심이 눈곱만큼도 없었던 내가 너를 만나서 겨울엔 농구 보러 다니고, 요즘엔 야구 보러 다니고. 같이 보러 간 야구 경기만 해도 벌써 여덟아홉 경기가 되다 보니까 이제는 선수들 이름도 다 외우고 선수마다 다른 응원가도 다 외웠다. ‘네가 좋아하니까 같이 가주는 거야. 고맙게 생각해!’라던 내가 어느 순간 네가 사준 유니폼 입고 너보다 더 신나서 응원하고 있더라. 꼭 그런 특별한 데이트를 하는 날이 아니더라도 카페에서 같이 시험공부 했던 것, 지하철 타고 갈 때 내 어깨에 기대 잠든 네가 깰까 봐 움직이지 않고 있었던 것, 집 가는 길에 이어폰 한쪽씩 나눠 꼽고 노래 들으면서 갔던 것, 너와 손잡고 서울 거리를 걸었던 것…. 모두 너와 함께여서 좋았어.
 생각해보면 내 일상의 모든 순간에 늘 네가 있었어. ‘잘 잤어?’라는 너의 카톡에 하루를 시작하고 ‘잘 자’라는 인사로 하루를 끝내고. 물론 우리도 때로는 서로 상처 주고, 싸우고, 힘들기도 했지. 하지만 그럴 때마다 늘 변하겠다고 노력해주는 네 덕분에 우리가 오늘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아. 내가 마음에 안 들어 하는 점에 대해 고치려고, 변하려고 노력하는 동시에 다른 면에서는 변함없는 네게 참 고마워. 작년 10월에 불꽃축제 보고 온 날 바꾼 카톡 상태 메시지, ‘그냥 너랑 봐서 좋았다’를 오늘까지도 바꾸지 않고 있어 줘서 고마워. 아침에 일어나면 일어났다고 카톡 해 주는 것도 고마워. 그냥 시도 때도 없이 내 목소리 듣고 싶다고 전화해주는 것도 고마워. 네가 그렇게 전화할 때마다 나는 괜히 ‘왜 전화했어.’라고 말하지만, 속으론 참 좋아. 표현을 참 많이 해주는 너에 비해 나는 표현에 인색해서 그것 때문에 속상할 때 많았지? 나도 앞으론 사랑한다는 말, 보고 싶다는 말 아끼지 않고 좀 더 표현할 수 있게 노력할게. 호준아, 일 년 남짓한 시간 동안 나와 함께해줘서 고마워. 앞으로 더 좋은 추억 많이 만들면서 예쁘게 사랑하자. 사랑해~!

발신 : 서혜림(국문 12)

성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8000바이트 (한글 4000자)
가장 많이 본 뉴스
1
보육시설 없는 우리 학교 가정과 일 양립할 순 없나요?
2
예술대학 실습환경, 불만과 현실사이
3
아름다움과 생명공학의 조화 ‘제7회 Bio-tech Jamboree’
4
모두를 위한 클래식 mp3, 음취헌
5
대학이 찾아야할 세 가지 본질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박선규 ㅣ 편집장 : 박범준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솔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