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칼럼 > 바람닭
빈 메모장이 말하는 것
이소연 편집장  |  ery347@skkuw.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609호] 승인 2016.11.15  00:12: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촛불은 꺼질 줄을 모른다. 꺼지려고 해도 꺼질 수 없는 밤이다. 학내신문이라고는 해도 촛불이 꺼지지 않는 현 시국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었다. 대학생들이 학외에서 참여하는 다양한 활동을 취재하러 가기도 했지만, 우리 안의 목소리는 어떠한가도 들어보고 싶었다.
발간일은 정해져 있기에 주어진 시간은 짧았다. 객관식으로 구성한 설문지라면 비교적 짧은 시간 내에 많은 응답자를 확보할 수 있었겠지만, 현 상황에 대해 자유로운 의견을 적을 수 있도록 질문지를 구상한 이상 응답자는 더 적을 수밖에 없었다. 기자들은 과방, 학생회, 학회, 동아리 등 40여 곳에 방문해 설문을 부탁했다. 단위별로 부탁하는 것 외에 추가적인 응답을 받기 위해 게시판을 설치하고 설문지를 부착했다. 의견을 적어 설문지에 붙일 수 있도록 메모지와 볼펜을 함께 뒀다. 유일하게 허락된 곳은 인문관과 경제관 사이. 호암관 3층 신문사에서도 창문 너머로 설치된 게시판을 볼 수 있었다.
왕래가 거의 없는 주말에 설치한 뒤 일주일의 시작을 맞았다. 신문사 창문 밖으로는 게시판의 설문지를 읽어보는 학우들의 모습이 보였다. 시간이 흘러 게시한 지 일주일이 되는 날, 수거한 설문지에는 빈 메모지가 붙어있었다. 옆에 놓아둔 볼펜 한 다스가 사라진 사실만이 사람이 왕래했음을 말해주었다. 방문해 부탁했던 설문지는 잃어버린 곳이 몇 군데, 의견을 남겨준 곳이 몇 군데 있었다. 학우들뿐 아니라 교수님들에게도 응답을 부탁하며 전화를 돌렸다. 질문에 응답해주신 분은 많지 않았다. 바쁘신 분도, 정치적 견해를 밝히기 어렵다는 분도, 사안에 대해 논할 입장이 아니라는 분도 있었다.
분명 이번 설문조사의 응답률은 낮았다. 그러나 이를 학내구성원 전체에 일반화할 수도, 의견이 나오지 않는 것 자체를 문제시할 수도 없다. 짧은 기간에 준비가 부족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과연 내가 기자가 아니었다면 설문지에 의견을 적었을까?’라는 물음에 답하기 망설여지기 때문이다. 문득 예전에 한 선배가 썼던 칼럼이 떠올랐다. 네 입을 막은 것은 내 손이었다는 내용의 칼럼. 우리는 민주주의가 자유로운 논의와 토론에 의해 발전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배웠다. 그러나 정작 정치에 관한 개인적인 견해를 밝히기는 꺼려졌다. 누군가 정치적 의사를 적나라하게 드러낼 때 질타를 받는 일은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정치적 견해에 대한 자유로운 비판이 아닌 비방이 가해질 때도 묵인했던 건, 그럼으로써 불합리하다고 여겨질 수도 있는 질타에 동조했던 건 결국 내가, 우리가 아니었을까. 그런 내 손이 결국 다른 이들의 입을 막게 됐다. 
그러나 아직 촛불은 켜져 있다. 어느 누구도 말을 꺼내지 않는 시위 현장에서도 모두 촛불을 통해 외치고 있다. 지금 내가 해야 하는 일은 손에 든 초에 불을 붙이고 다른 이들과 함께 서는 것이다.
   
 

이소연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8000바이트 (한글 4000자)
가장 많이 본 뉴스
1
보육시설 없는 우리 학교 가정과 일 양립할 순 없나요?
2
예술대학 실습환경, 불만과 현실사이
3
아름다움과 생명공학의 조화 ‘제7회 Bio-tech Jamboree’
4
모두를 위한 클래식 mp3, 음취헌
5
대학이 찾아야할 세 가지 본질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ㅣ 편집장 : 김주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성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