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보도 > 반촌사람들
집밥의 포근함이 피어나는 곳, '화전골'
유하영 기자  |  melon0706@skkuw.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610호] 승인 2016.11.28  14:13: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인사캠 철문으로 나가, 길게 이어진 골목길을 쭉 내려가다 보면 천장이 낮은 아담한 식당 하나가 보인다. 황토색 벽에 나 있는 빨간 창과 문, 그 사이를 비집고 나온 따뜻한 빛과 맛있는 전골냄새는 지나다니는 사람들의 눈길을 잡아끈다. 밥 먹는 이를 포근하게 감싸주는 ‘화전골’. 그곳에서 이경미(54)씨의 환한 미소와 마주했다.

   
인사캠 철문 쪽 골목으로 내려가면 보이는 '화전골' 전경

“우리 차-암 오래 했다.” 똑 닮은 이 씨 자매는 우리 학교 길목에서 전골 전문 식당 ‘화전골’을 운영한 지 벌써 18년째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평범한 가정주부였던 이경미씨는 결혼하고 나서 ‘식당 사장님’으로 일하게 되었다. 남편의 사업이 어려움을 겪자 원래 요리하기를 좋아했던 그녀는, 친언니 이경숙(61)씨와 함께 식당 운영을 하게 되었고 이것이 바로 ‘화전골’의 시작이었다.
그녀는 한 자리에서 18년씩이나 화전골을 운영할 줄 몰랐다. 원래는 2~4년 정도만 하다가 식당을 그만두고 옷 장사를 하고 싶었다. 몸이 고된 식당일보다는 손이 덜 갈 것 같은 생각에서다. 그런데 생각보다 장사가 너무 잘 돼서 계속했고 세월이 흐른 지금은 가게를 그만둘 수 없게 되었다. 바로 가게를 계속해서 찾아주는 고마운 단골들 때문. 식당을 한 곳에서 오래 하다 보니 단골이 많아졌고 이씨 자매는 이들에게서 활력을 얻는다. “오래된 졸업생들이 결혼해서 아기 데리고 오면 정말 기분 좋지.” 단골들 중에는 지방에서 일을 하다가 서울에 올라오는 김에 들렀다는 직장인들도 종종 있다. 그녀는 가장 기억에 남는 단골로, 유학 갔다가 화전골이 너무 그리워 공항에서 바로 왔다며 캐리어를 끌고 찾아왔던 학생을 꼽았다. “이럴 때 더할 나위 없이 보람차지.”라고 말하는 그녀의 반짝거리는 눈은, 단골이 주었던 그때의 감동을 고스란히 담고 있었다. 
   
화전골을 함께 운영하고 있는 이경숙(왼쪽), 이경미 자매

“동네에서 작은 식당을 하고 있지만, 좋은 재료를 써서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야 된다고 생각해.” 그녀는 재료가 싱싱해야 하고, 양념은 과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한다. 가게 주변에서 자취하는 학생들을 위해서다. 될 수 있으면 집에서 먹는 밥처럼 차려주고 싶다는 그녀는 돈이 조금 더 들더라도 재료는 반드시 싱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같은 이유로 그녀는 음식에 양념을 많이 하지 않는 편이다. 양념을 많이 하게 되면, 조미료의 강한 맛으로 인해 ‘집밥’ 같은 음식의 본래 맛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각종 전골을 포함한 안주, 식사메뉴 모두 이 두 신념에 따라 요리된다. “가끔은 엄마들이 와서 ‘자취하는 우리 아들(딸) 밥 좀 잘 해 달라’는 부탁을 하기도 한다”며 비슷한 또래의 아들을 둔 엄마이기에 이런 부탁을 들을 때마다 혼자 사는 학생들에게 좋은 식사를 대접하고 싶다고 말했다.     
화전골이 ‘믿고, 맛있게 그리고 배부르게 먹고 갈 수 있는 집’으로 기억되면 좋겠다는 그녀에겐, 편하게 밥 한 끼 잘 먹고 가는 것이 손님들에게 바라는 전부다. 다음날 손님으로 다시 문을 두드린 기자에게 반찬을 푸짐히 가져다주는 그녀의 모습은 절로 미소를 머금게 만들었다. 마음까지 따뜻함으로 가득 채울 수 있는 밥집인 동시에 애환을 달래주는 술집인 그곳의 이름은 ‘화전골’이다.

유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8000바이트 (한글 4000자)
가장 많이 본 뉴스
1
'인터뷰, 너는 내운명' 그의 여정은 계속된다
2
아이캠퍼스 관리 규정, 보다 촘촘한 그물망 필요해
3
연계전공, 부실한 커리큘럼 어디에 항의하나요?
4
곤충으로 세상을 배불리는 꿈을 꾸다
5
애벌레만 보면 헤벌레, 순수한 열정의 20년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ㅣ 편집장 : 김주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성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