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는 그들을 보호하지 않고 사회는 그들을 인정하지 않았다
국가는 그들을 보호하지 않고 사회는 그들을 인정하지 않았다
  • 나영인 기자
  • 승인 2014.05.12 17:47
  • 호수 15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평택시 팽성읍 안정리의 골목. 지난 50년간 이 골목의 모습은 변하지 않았다. 나영인 기자 nanana26@skkuw.com

양공주, 양갈보, 호스티스, 바 걸 …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던 그들. 한국전쟁 이후 주한 미군기지촌에서 미군들을 상대했던 매춘 여성들이다. 혼란스러웠던 사회 속에서 그들은 무시받고 경멸받았지만, 한편으로는 국가에 의해 ‘민간 외교관’, ‘외화벌이 산업역군’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번 기획에서는 기지촌 여성의 삶 뒤편에 자리하고 있던 국제 정치와 국가 안보 아래에서 개인에게 가해진 폭력을 살펴보고자 한다. 동시에 당시 기지촌 여성들이 받은 피해의 비참함을 부각하는 방식으로 그들을 희생자의 틀에 가두는 것을 경계한다. 그들은 당시 사회적, 경제적으로 박탈당한 존재임과 동시에 자신의 방식으로 인생을 헤쳐나갔던 개인이며, 국제관계에서 또 하나의 역할을 담당했다. “가족 모두 벌어 먹였던 당시가 행복했다”고 말하는 그들을 통해 우리는 시대의 아픔과 국가의 역할, 그리고 그동안 그들을 침묵하게 한 사회적 낙인에 대해 돌아보고자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사캠 -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 02-760-1240
  • FAX : 02-762-5119
  • 자과캠 -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
  • TEL : 031-290-5370
  • FAX : 031-290-5373
  • 상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신동렬
  • 편집인 : 배상훈
  • 편집장 : 박기황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0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기황
  • 성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