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6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바람닭] 성대올레, ‘하나의 성대’를 위한 ‘길’
MIT 학생을 대상으로 물리적 거리와 심리적 거리에 관한 실험이 행해진 적 있다. 미국의 사회심리학자 레온 페스팅거의 연구다. 해당 연구에서는 MIT 학부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들의 교우 관계를 측정했다. 연구 결과 방의 위치가 가까운 학생들끼리 친밀
정지은 편집장   2013-03-31
[바람닭] 과학자, 펜을 들라
'용의자 X의 헌신', '백야행' 등으로 알려진 일본의 추리 소설가 히가시노 게이고는 특유의 분석적이면서도 섬세한 문체로 유명하다. 그의 문체는 복잡하지만 정교하게 맞물려가는 미스터리적 장치와 함께 그만의 개성을 형성한다. 혹자는 이러한 색채를 그의
김기진 부편집장   2013-03-26
[바람닭] 선(善)의 방관자
최근 일부 학우의 ‘미팅 스캔들’이 구설에 오르고 있다. 일개 학우의 미팅치고는 사람들의 관심이 심상치 않다. 해당 학우가 이대 학생과의 미팅 자리에서 장애인 인권 모독 행위를 일삼아서다. 혹자는 이를 이른바 ‘JM 사건’이라 명명한다.
정지은 편집장   2013-03-17
[바람닭] 행복의 조건
안헤도니아(anhedonia). 통상적으로 즐거운 상황에서 즐거움․행복감을 느끼지 못하는 증상을 의미하는 심리학 용어다.
정지은 편집장   2013-03-04
[바람닭] 통(通), 힐링이 필요한 때
아픈 것은 통하지 않기 때문이요, 아프지 않은 것은 통하기 때문이다.”(동의보감)
정지은 편집장   2013-02-04
[바람닭] 돈오점수
날씨가 제법 쌀쌀해지던 어느 날, 필자에게 돈오(頓悟, 문득 깨달음)가 찾아왔다. “세상 모두가 나와 같을 수 없다”는 문장이었다. 그것은 지극히 평범하고 상식적이었다. 그래서인지 친구들은 나의 돈오에 대해 듣고는 곧바로 의아해하기 십상이었다. 그걸
유영재 편집장   2012-12-06
[바람닭] 정책 블라인드 테스트로 무엇을 볼 수 있을까
본지는 지난주에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 공동 설문조사 결과를 보도했다. 표본이 대학생으로 한정돼있고 표본의 수도 많기에 꽤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역시 블라인드 테스트였다. 각 후보자의 청년 관련 정책들이 어느 후보의 정책인지
유영재 편집장   2012-11-27
[바람닭] 리더가 무작정 소탈해서는 안 된다
이번 대선에서 박근혜 후보는 안보 정책에서 비교우위를 점하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12일 박 후보는 “(안보에서) 시행착오를 범하기에는 우리의 안보 여건이 너무 냉혹하다”고 말했다. “안보리더십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말과 같은 맥락이다
유영재 편집장   2012-11-20
[바람닭] 전대미문의 칼럼 표절 사태, 학보는 지금 어디에 서 있나
지난달 한 학보사 기자가 유명 일간지의 칼럼을 80% 이상 표절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실은 해당 학교 대자보를 통해 처음으로 문제로 제기됐다. 이후 학보사 측은 사과문을 통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표절을 인정했다.물론 상황의 어려움이 도덕적 문
유영재 편집장   2012-11-07
[바람닭] 당연한 건 없다
“당연하지.” 자연과학에서나 쓰여야 마땅한 단어가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고 있다. “인간은 합리적으로 행동한다”는 경제학의 기본 가정부터 “회의에서 쓸데없는 감정 표출을 하면 안 된다”는 실용적인 조언까지, 당연한 것이 너무 많다. 앞의 두 문장 중 진
유영재 편집장   2012-11-07
[바람닭] 믿음에 관하여
가을은 멜랑콜리의 계절이다. 어느새 차가워진 밤공기와 칙칙한 색으로 변해가는 나뭇잎들은 죽어 있던 우리의 감성을 몰래 되살린다. 페이스북 담벼락에는 요즘 들어 우울하다고 호소하는 글들이 부쩍 늘었다. 물론 누구나 멜랑콜리만을 느끼는 것은 아니다. 다만
유영재 편집장   2012-10-31
[바람닭] 당신은 지금, 왜 미치는가
“아프니까 청춘이라고? 아픈 걸로만 따지면 요즘 사람들은 다 회춘하고 있을 걸?”친구들과 모여 서로의 힘든 인생살이를 이야기할 때마다 뱉어내는 볼멘소리다. 언젠가부터 청춘은 당연히 힘들고, 그 힘든 것을 이겨내야 비로소 성숙한 어른이 된다는 것이 의심
유영재 편집장   2012-09-24
[바람닭] 김 감독과 김 회장
야구팬이라면 지난 13일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막바지를 인상 깊게 봤을 것이다. LG 김기태 감독은 0-3으로 지고 있던 9회말 2아웃 상황에서 팀의 중심 타자인 박용택을 빼고 대타를 기용했다. 대타는 역전을 위한 회심의 카드로 기용하는
유영재 편집장   2012-09-20
[바람닭] 대학, 요란한 수레가 될 수밖에 없었나
“자긍심은 자기가 지닌 압도적인 가치를 부동적인 것으로 확신한다는 것이다. 이에 반해 허영심은 이러한 확신을 타인의 마음속에 불러일으키려고 하는 소망이다. 타인의 마음속에 확신을 불러일으키면, 그것을 자신의 확신으로 삼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은밀한
유영재 편집장   2012-09-05
[바람닭] 마이클 샌델의 수입을 줄이자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의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원제 Justice)』가 우리나라에서 1백20만 부 이상이 팔리는 등 상당한 인기를 끌었다.『정의란 무엇인� 뺨� 공리주의, 자유지상주의와 같이 사람들에게 익숙하지만 난이도가
유영재 편집장   2012-07-25
[바람닭] 바람피우기 좋은 날
대학생이 된 직후 필자는 바람을 피우기 시작했다. 의도치 않게 시작된 외도는 어느새 고치기 싫은 습관이 됐다. 그 때 그 시절, 캠퍼스를 거닐던 필자의 모습을 좀 보라. 턱을 치켜들고 세상을 걷어차듯 걸을 때마다 온몸에서 ‘젊음, 청춘, 충만’과 같은
엄보람 기자   2012-06-04
[바람닭] 낯선 곳에서 나를 만나다
‘세계 최악의 도시 3위 서울’, ‘2012년 꼭 해야 할 10가지 중 하나, 여수세계박람회 관람하기.’ 세계 최대의 독립 여행 출판사 론리 플래닛(Lonely Planet)이 우리나라를 두고 내린 상반된 평가다. 멋없이 획일적으로 지어진 건물과 도로
양명지 편집장   2012-05-29
[바람닭] 촉이 좋은 사람이 되는 법
그와 나 사이에도 공통점이 있었다. 적어도 ‘텍스트’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는 비슷했다. 컴퓨터는 물론이요 태블릿 PC를 비롯한 스마트 기기가 판치는 요즘 같은 때에도 그는 짧은 글은 손으로 쓰는 게 좋고, 진짜 좋은 글은 모니터가 아닌 종이로 읽는 게
양명지 편집장   2012-05-17
[바람닭] 식상한 것에 대한 고찰 : 용기에 관하여
스무 살 풋풋한 그는 벙어리 냉가슴만 앓다가 타이밍을 놓쳤다. 마음 속으로만 간직하고 있다가 언젠가 털어놓으려고 했던 그녀에 대한 마음은 영원히 묻혀 버렸다. 첫사랑은 이뤄지지 않는 게 불문율이라지만, 시도도 못해보고 아프게 끝난 그의 외사랑은 보는
양명지 편집장   2012-05-17
[바람닭] 종이신문은 죽지 않는다
귀찮았다. 매일 혹은 적어도 격일에 한번은 글과 사진을 업데이트 해 주고 웃긴 것, 충격적인 것이 있으면 부지런히 퍼다 나르고 추천해야 하며 지인들의 공간에도 꾸준히 방문해 눈도장을 찍어줘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같은 SNS 이야기다. 필자는 SN
양명지 편집장   2012-01-1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 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사캠 (03063)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 성균관대학교 호암관 3층 50325호 | TEL 02-760-1240 | FAX 02-762-5119

자과캠 (16419)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 성균관대학교 학생회관 2층 03205호|TEL 031-290-5370|FAX 031-290-5373
상 호 : 성대신문 | 발행인 : 정규상 | 편집인 : 김재원 ㅣ 편집장 : 김주성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성
Copyright © 2013 성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kkuw.com